프로그램 기록 용인시민예술학교 < 손으로 엮는 I& 아이 >4_용인문화재단 2017/10/09 17:30 by 만물작업소



용인문화재단

2017 용인시민예술학교

<손으로 엮는 i & 아이> 4


<용인시민예술학교> 는 용인 지역 곳곳의 유휴 공간으로 찾아가

태아부터 시니어 세대에 이르기까지 각 생애주기별 연령대에 전문화된

통합예술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입니다.

일상 속 예술 체험으로 눈부신 우리 삶의 순간을 기억하고,

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그동안 배운 내용을 우리 이웃과 나눌 수 있는

의미 있는 시간이 준비되어 있습니다.



<용인시민예술학교>와 함께 지금 이 순간 가장 눈부신 당신을 만나보세요.

용인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수강할 수 있습니다.








이번시간은, 앞으로 만들 책에 대하여

잠시 고민해보는 시간입니다.


*
*

미리미리 고민 해 본 분들도 계시겠지만,

이 프로그램에 참여하시는 분들의

공통사항은

하루의 이런 저런 일들로,

시간을 내어 여유있게 고민하는

시간이 많지 않다는거죠.


그래서, 오늘은 다양한 아이디어도 드릴겸,

고민하는 시간을 

좀 마련해 드리고 싶었어요.












전문 사진작가가 아니 였음에도,

사진집을 낸 작가들.

예쁜 수채화가 고스란히 보여지는 그림책들.

어른들을 위한 동화책들

아이디어가 통통 튀는

다양한 독립출판물들.




다양한 책을 준비해서


이런저런 점이 특별한것 같다고.

꼭꼭 몇 가지를 찝어드렸어요!












그리고, 다양하게 준비한

책들을 둘러보고, 

마음에 드시는 책은

빌려 가셔서

추석 연휴동안 읽으시면 좋겠다는

당부도 드렸습니다^^


*
*


그나저나, 추석 연휴 다들 잘 보내셨는지

걱정(?)되요!

누군가의 딸, 누군가의 엄마, 

누군가의 며느리, 누군가의 아내의

역할로 명절을 잘 보내셨을지.


돌아오는 다섯번째 시간에는

오로지 '나' 로서의 시간도

충분히 보내실 수 있으면 좋겠네요!












다양한 아이디어와,

다양한 책들을 둘러보고 난 뒤.


그럼 나는 무슨책을? 만들어볼까.

에 대한 고민을 해보기로 하였습니다.




모두 조용히 수첩에 무언가를

적고 계셨어요.


아마도, 나와 우리 아이에 대한 고민을 하셨겟죠?











나의 책 컨셉을 정하고 난 뒤

바로 이어서

지난 시간 글쓰기 말미에

특강샘이 알려준 탑으로,

머릿말을 적어보기로 합니다.



이번 책들의 컨셉은, 

<올해 우리 아이들의 이야기>

<우리 아이의 손재주 이야기>

<아이와 함께 한 엄마의 여름방학>

<손녀딸의 기념일>

<세 형제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>

<딸아이의 예쁜 말, 예쁜 맘>

<아빠는 모르는 아이와 함께 하는 하루>

<잊지 않았으면 하는 것들>


등등의 컨셉이 잡혔어요.


그리고 머릿말을 차분히 듣고 있자니

엄마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글이었습니다.











그렇게, 컨셉과 짧은 글을 정리 한 뒤

다시 한 번, 우리가 앞으로 만들 수제책에

애하여 말씀 드리는 시간이 있었어요.


손으로 만드는 책이니-

책에 들어갈 

사진이나, 글, 그림을

수첩에 차곡차곡 모아두시고

우리가 만들 책에 옮기시면 좋을 것 같아요!



돌아오는 5-6번째 시간에는

간단한 수채화를 알아보는

시간을 가질 예정이어요!


그러니, 이번주 금요일 아침에 

반갑게 만날게요!!!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ins

아임웹