프로그램 기록 2017 꿈다락토요문화학교<도란도란 가족끼리 이야기 1기_6> 수원영상미디어센터 2017/06/23 11:37 by 만물작업소






2017 경기꿈다락토요문화학교

<도란도란 가족끼리 이야기 1기> 6


“매주 토요일, 우리 아이, 우리 동생, 우리 손자, 우리 조카 손잡고!”

아이가 크면 클수록 대화하는 시간이 부족한가요? 

그렇다면 아이와 함께 수원영상미디어센터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에 오세요. 

미디어를 통해 아이와 소통하고, 우리 가족의 이야기를 다양한 미디어로 기록해봅니다.










이렇게 토요일마다 만난지,

벌써 여섯번째 시간입니다.

총 13회차 중 반 정도 지났네요!


오늘은, 감정과 표정, 행동을 가지고 그림을 활용하여

나만의 이모티콘을 만들어볼까합니다.










그림을 가지고, 가볍게 손을 풀어보기로 했어요.



그림으로만 진행하는 끝말잇기 입니다.

아무말 하지않고, 2-3씩 짝을 지어 그림을 주고 받으며

이어나가면 되는 게임이예요.


이 게임은, 서로 못 맞추게 하는게 아니라는걸 기억해야해요!

그렇다면, 상대방이 잘 알아볼 수 있도록

생각하는 단어의 포인트를 잘 살려 그려줘야 하지요!


그리고, 또 하나의 규칙은-

말과, 문자를 쓰지 않기로 했습니다.


오직 그림으로만!!








시작 단어를 가지고, 쭉쭉쭉 이어나가는 모둠이 있기도 했고-

가다, 서다를 반복 하는 모둠도 있었어요.


단어를 주고 받는 모습이 꽤나 진지(?)해서, 

흥미롭던 시간이었습니다.


말은 들리지 않고, '이게 뭘까?' 라는 

질문만 던지는 추측의 시간이었죠.



*
*

필통을 그린건지, 필기구를 그린건지, 학용품을 그린건지

비슷 비슷한 단어들로 추측이 되지만,

앞에 단어의 끝 음을  생각해 보며, 단어 주고 받기를 이어 나갔습니다.









그리고, 서로 맞춰 보는 시간도 있었는데.

모둠별로 재미있는 끝말잇기가 많았어요.


단어그림의 추측이 잘못되어

예상밖에 그림이 이어지기도 했지만,

끊이지않고 이어지는걸 보면-


단어를 향한 각자의 해석이 조금씩 달랐기에 그랬던 것같기도 하고-

말그대로 '동상이몽' 이였네요.









그리고, 본격적으로 이모티콘에 대해서 

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어요.


이모티콘은, 감정의 조각입니다.


우리는 다양한 감정을 가지고 있고-

쉽게, 문자 메세지 SNS메세지 등등에서

익숙하게 사용하고 있기도 해요.


*
*

그러면, 나의 감정과, 표정 행동을 적극 반영한 이모티콘도 

만들어 볼 수 있을 것 같고-

우리 가족 안에서 사용해봐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 

시작 해봅니다!



지난시간 과 마찬가지로

상황에 따른, 감정과 행동에 대해서 나열하고-

사진을 촬영하기로 했습니다.










상황에 맞는 몇가지, 행동과 표정을 사진으로 남기는 이유는

그림을 그리기 위해서예요.


그림으로 이모티콘을 표현하고 싶은데-

생생하게 그림을 남길 만한 재주가 없다면

따라 그리는 것 만큼 좋은 것도 없겠다 싶었거든요.



사진을 촬영하고, 인화하여, 투명종이에 그리기로 합니다.









작은 콤팩트 카메라를 활용하여,


나의 상황과 감정을 적극 반영한 모습을

사진으로 담아봅니다.


아무생각 없이 멍 때리는 상태,

너무 고단하여, 쉬고 싶은 상태,

잔소리 같은건 듣기 싫으니 

귀를 막아보는 자세,

무심하게, 손 바닥을 펴서 '반사' 를 보내는 행동 등등



굉장히 다양한 모습들이 표현 되었어요.









그렇게 한 바탕 사진을 담고,

인화하여, 투명 종이에 사진을 대고 그리는 작업도 진행 했습니다.


굉장히 간단한 과정인데-

해보시면 재미있어요.

우리가 만났던 첫 시간에 마주 앉은 사람의 

얼굴을 자세히 그렸던 것 처럼 


사진을 최대하게 자세히 그리다 보면

꾀나 그럴싸한 그림들이 올라와요.


*
*

한데 모아두고 보니 어찌나 웃음이 나던지-


오늘, 이렇게 작업한 결과물은-

컴퓨터 파일로 만들어지고, 포토샵 이라는 툴 을 활용하여-

어울리는 것들을 첨가(?) 해볼 예정입니다.


이번주 토요일 아침에도, 영상미디어센터에서 만나요!!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ins

아임웹